UAE UEA·사우디, 미 노펙에 반발…"유가 300% 폭등할수도"

페이지 정보

작성일 22-05-12

본문

UAE 에너지장관 OPEC 겨낭한 노펙에 "부당한 목표"

"미, 기존 생산시스템 교란 시도…유가 300% 오를수도"

사우디 에너지장관도 같은 입장 표명하며 지지

"세계 경제 구하려면 다함께 책임감있게 작동해야"


석유수출국기구(OPEC)에서 영향력이 큰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의 에너지 장관들이 미국의 ‘석유 생산·수출 카르텔 금지’(No Oil Producing or Exporting Cartels·NOPEC), 일명 ‘노펙’ 법안에 강력히 반대하며 국제유가 폭등을 경고했다.

수하일 알마즈루에이 UAE 에너지 장관은 10일(현지시간) 아부다비에서 열린 ‘월드 유틸리티 콩그레스’(WUC)에서 CNBC와 인터뷰를 갖고 노펙 법안이 OPEC을 겨냥하고 있다며 반대 입장을 표했다.


그는 “(글로벌) 에너지 위기와 관련해 OPEC이 부당한 목표가 되고 있다”며 미 의원들이 OPEC을 유가 급등의 주범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기존의 생산 시스템을 교란하려는 미 의원들 때문에 국제유가가 200%, 300%까지 치솟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과 유럽연합(EU) 등이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러시아산 원유 수입을 금지하거나 대폭 축소하면서 국제유가가 급등했다. 서방 국가들은 중동 산유국들이 공급량을 늘려주길 기대하고 있지만, 정작 산유국들은 소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에 미 상원 법사위원회는 지난 5일 노펙 법안을 찬성 17대 반대 4로 통과시켰다. 법안에는 오랜 기간 OPEC과 회원국을 소송으로부터 보호해 온 주권면제 조항을 미 독점법에서 폐지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공급을 줄여 유가를 끌어올리는 주요 산유국의 담합을 더이상 좌시하지 않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법안이 통과되면 미 법무장관은 OPEC 또는 회원국들을 대상으로 미 연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 OPEC과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 회원국인 러시아도 소송 대상이 될 수 있다. 법안이 발효되려면 상·하원을 통과하고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서명을 받아야 한다.


이와 관련해 알마즈루에이 장관은 일부 회원국의 생산량이 할당량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시인하면서도, OPEC 회원국들이 우크라이나 전쟁과 같은 지정학적 압박 속에서도 글로벌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제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OPEC+가 전 세계 수요를 100% 충족시킬 수는 없다. 우리의 몫은 얼마나 생산할 것인지다. 그리고 우리는 실제로 훨씬 더 많은 일을 하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압둘라지즈 빈 살만 사우디 에너지 장관도 알마즈루에이 장관과 같은 입장을 표명하며, 지속적인 에너지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선 OPEC+ 회원국들이 협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노펙 법안 관련 질문에 “매우 우려하고 있다”면서 “글로벌 경제를 구제하기 위해서는 전 세계가 공동으로, 책임감 있게, 종합적으로 작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노펙 법안에 대해서는 미국 내부에서도 반대 목소리가 적지 않다. 미 소비자와 기업을 보호한다는 목적이지만 OPEC이 미국으로 석유 수출을 제한할 수 있어서다. 미 석유협회는 이 법안이 미국의 외교적, 군사적, 경제적 이익에 해를 끼칠 가능성이 있다면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이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