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댈러스 코리아타운 미용실서 총격..한인 3명 부상

페이지 정보

작성일 22-05-13

본문

ㅣ경찰 "증오범죄 증거 없지만, 연관성 있다면 적극 대응"..외교부 "영사조력 제공"


3bb2162c20b0163d425a0ddc0300d2af_1652422400_6939.png 

총격 사건이 벌어진 댈러스 한인타운 미용실 입구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의 코리아타운 미용실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한인 3명이 다쳤다.


12일(현지시간) AP 통신과 댈러스 현지 방송 폭스4에 따르면 코리아타운 상가 미용실에서 주인과 종업원, 손님 등 한인 여성 3명이 검은색 복장을 한 흑인 남성이 쏜 총에 맞았다.


경찰은 전날 용의자가 미용실로 걸어 들어와 알아들을 수 없는 말을 외친 뒤 총격을 가한 뒤 미니밴을 타고 달아났다고 밝혔다.


한인 3명은 팔과 발 등에 총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13일 "총격을 받은 3명 모두 한국인이라는 사실을 보고 받았다"며 "피해자들이 있는 병원에 방문해 건강 상태를 파악했으며 이들 중 미용실 원장과 직원 등 2명은 퇴원한 상태"라고 말했다.


총을 맞은 미용실 주인의 가족인 제인 배 씨는 "범인은 침착하게 걸어들어와 선 채로 대략 20여 발 쏜 것처럼 보였고 다시 침착하게 걸어 나갔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총격에 앞서 이 미용실에선 한 종업원이 흑인 여성 머리를 다듬는 방법을 몰라 서로 오해가 불거지면서 언쟁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달 2일에도 승용차에 탄 누군가가 코리아타운 상가를 향해 총을 쏘고 달아나는 사건이 있었다.


경찰은 이 언쟁과 앞선 총격이 이번 사건과 연관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경찰은 증오범죄 가능성과 관련해 아직 범행 동기를 모른다고 밝혔다.


에디 가르시아 댈러스 경찰서장은 "증오가 (범죄 동기의) 한 요인이라는 증거는 없지만 그렇지 않다고 말하는 것은 무책임한 일"이라며 "증오범죄와 연관성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사건 현장 감시카메라 영상에 따르면 용의자는 수염을 기른 흑인 남성으로, 큰 키에 마른 체구인 것으로 확인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재 댈러스 경찰에서 수사 중이며 우리 공관은 수사 진전 상황을 파악 중"이라며 "현지 공관에서 미국 정부의 범죄 피해자 보상 프로그램을 안내하는 등 필요한 영사 조력을 시행했다"고 말했다.ㅣ연합뉴스ㅣ